•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약통장 2500만명 돌파, “투기과열지구 과열 우려”
2019. 09.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3.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1.2℃

청약통장 2500만명 돌파, “투기과열지구 과열 우려”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양가 상한제 시세차익 기대
7월 서울서만 2만명 신규가입
비규제지역도 청약몰릴 듯
청약통장 가입자가 전체 인구의 절반가량인 2500만명을 돌파하면서 투기과열지구 내 청약 경쟁이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19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전체 청약통장(주택청약종합저축, 청약저축·예금·부금) 가입자는 2506만1266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7월에만 서울 지역에서 청약종합저축 가입자가 1만9679명이 증가해 6월 가입자(6940명) 대비 2.84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의 청약 가입자가 늘어난 이유로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이 꼽힌다. 서울은 모든 25개 자치구가 투기과열지구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필수 요건을 충족해 규제 사정권에 들어온다. 또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될 경우 신규 아파트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20~30% 낮아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수요자들이 무주택자 조건을 유지한 채 시세차익을 노릴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이 같은 현상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투기과열지구 내 꾸준한 공급과 수요자들의 가격 만족도가 높아진다면 청약 열기가 더욱 뜨거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청약 가입자 증가와 청약 선호가 높아진다면 청약 경쟁률이 높아질 수 있다”며 “다만, 꾸준한 공급과 실수요자의 가격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신규 분양가격은 낮아지고 청약 통장가입자가 많아지면서 청약 시장이 과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규제 지역 내 대출제한과 전매제한으로 비규제 지역의 청약열기가 높아질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분양가가 낮아지고 청약 조건이 좋더라도 대출에 한계가 있어 청약 수요가 크게 늘지 않을 것”이라며 “분양가상한제와 함께 전매제한으로 인해 비규제 지역으로 청약자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서울 내 꾸준한 공급과 이주수요 축소로 전세 시장에는 안정화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교수는 “전세 시장은 분양가 상한제로 인해 이주 수요가 줄어서 안정화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함 랩장은 “내년까지 서울에서 4만2000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전세시장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