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평화경제’ 구상, 실현가능 50.2% vs 실현불가 45.2%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평화경제’ 구상, 실현가능 50.2% vs 실현불가 45.2%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화경제 실현 가능 여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밝힌 ‘한반도 평화경제’ 구상에 대해 국민 50.2%가 실현 가능성이 낮다고 응답했다. 평화경제 구상이 실현될 것이라고 본 국민은 45.2%였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6~18일 사흘 간 실시한 8월 3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에서 이같이 집계됐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평화경제 실현 가능성에 대해 50.2%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특히 평화 경제 실현이 ‘전혀 가능하지 않다’고 답한 의견은 37.3%로 가장 많았다. ‘실현 가능하지 않은 편’은 12.9%였다.

반면 ‘실현 가능한 편’은 28.4%, ‘매우 실현 가능’ 16.8%로 평화경제 실현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국민은 45.2%였다.

연령별로는 평화 경제 실현 가능성의 부정적 의견으로 60세 이상이 57.5%로 가장 많았다. 19세 이상 20대도 56.4%로 뒤를 이었고 50대 55.8%, 30대 40.7%, 40대 37% 순이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20대의 56.4%가 평화경제를 부정적으로 본 점이 주목할만하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막말 등 최근 남북관계를 바라보는 의식이 어느정도 담긴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반면 긍정 의견으로는 40대 58.9%, 30대 51.9%로 30~40대에서 평화경제 실현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이어 50대 42.1%, 19세 이상 20대 40.9%, 60세 이상 36%로 나타났다.

김 소장은 “30~40대는 문 대통령 핵심 지지층이기 때문에 평화경제 실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광복절 경축사에도 말씀드린 바와 같이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라며 “정부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중심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자며 남북 평화경제 실현을 강조했었다.

문 대통령은 5일 수보회의에서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안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밝혔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6~18일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92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8.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표본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