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문제 적극대응...일본에 구체적 입장 요구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0.7℃

베이징 19.9℃

자카르타 28.2℃

외교부,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문제 적극대응...일본에 구체적 입장 요구

엄수아 도쿄 특파원,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 일본 대사관 경제공사 불러 정부 입장 전달
강경화 장관, 21일 베이징서 고노와 양자 회담
무역갈등·지소미아 논의 속 후쿠시마 변수 가능성
자리 권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태국 방콕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를 권하고 있다. / 연합
외교부는 19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수 해양 방류 문제와 관련해 주한 일본 대사관 관계자를 전격 초치해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공식 입장과 답변을 요청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초치가 한·일 갈등과 관련한 한국정부의 ‘압박 카드’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장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와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후쿠시마 원전수 처리 문제가 주요 의제로 급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 방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 일본 대사관 경제공사를 전격 초치해 한국정부의 입장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했다.

이번 초치는 지난 13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일본에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13일 국무회의 이후 후쿠시마 원전수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시사해왔다.

특히 정부는 이날 구술서를 통해 최근 그린피스 등이 제기한 원전 오염수 100만t의 해양 방류 계획에 대한 사실 확인과 향후 처리 계획과 관련해 일본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청했다. 또 일본정부가 국제사회에도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을 요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정부의 정보공유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핵심적인 부분에서 부족한 면이 있었다”면서 “특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할 것인지에 대한 공식 입장과 구체적 정보가 없어 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공식적인 발언은 내놓지 않고 있지만 후쿠시마 원전수 문제에 대해 적지 않은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니시나가 공사는 이날 “그린피스 등의 주장은 일본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면서 그동안 한국 측에 정보를 전달한 노력을 상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 명단) 한국 배제 조치 등 경제 보복을 가할 때와는 달리 후쿠시마 원전수 문제에 대해서는 다소 협조적으로 나오면서 이 문제가 향후 한·일 간 대화에서 적지 않은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21일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양자 회담을 할 예정이다. 두 장관의 만남은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결정 시한(24일)과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 시행일(28일)을 앞두고 이뤄지기 때문에 더 주목된다. 한국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수 문제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일본정부의 책임있는 답변을 재차 요구할 가능성도 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