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칼럼] 재난수준 반복되는 폭염, 민·관 함께 극복하자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4.9℃

베이징 7.9℃

자카르타 27.6℃

[칼럼] 재난수준 반복되는 폭염, 민·관 함께 극복하자

기사승인 2019. 08. 20. 1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충원 행정안전부 국가민방위재난 안전교육원 교수
행안부,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지자체 시설 설치 독려
폭염담당 공무원·직원, 교육절실·국민 교육과정도 개설
이충원 교수
이충원 행정안전부 국가민방위재난 안전교육원 교수
처서(處暑)가 다가와 무더위도 한풀 꺾인 모양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올해도 기록적 폭염이었던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불볕더위가 계속됐다. 정부는 전국에 폭염 특보를 내리고 긴급 재난문자를 발신하며 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주의를 당부했다.

올해 폭염은 유럽과 일본에서도 맹위를 떨쳤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에 따르면 최고 기온이 35℃ 이상인 ‘맹서일(猛暑日)’이 계속되고 열대야도 이어졌다. 많은 일본인들이 온열 질환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도쿄 소방청은 ‘8월의 급격한 기온 상승에 적응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들어 폭염은 지구 온난화·엘니뇨 현상 등 이상기후로 인한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때문에 장기화되는 추세로 다수의 온열 질환자를 발생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9월 18일부로 ‘재난과 안전관리 기본법’에 폭염이 추가돼 온열 질환자를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행안부,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지자체 시설 설치 독려

폭염이 발생하면 냉방에 따른 전력수요가 급증하며 맥주와 청량음료, 빙과류, 살충제, 해충 기피제 등의 판매가 크게 늘어난다. 풀장과 해수욕장, 삼림욕장, 냉방을 가동하는 옥내 시설의 이용자가 늘어 긍정적 경제 효과도 있다. 하지만 전력수요가 공급량을 넘어 정전으로 큰 피해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의 9·15 정전사태(2011년)와 일본의 수도권 대정전(1987년)이 대표적이다.

또 온열 질환과 탈수 증상으로 면역력이 약해지고 음식물 부패로 식중독 위험성도 커진다. 지구 온난화로 말라리아와 뎅기열의 열대성 감염병이 유행하고 적은 비로 가뭄과 산불 가능성도 높아진다.

올해 여름 폭염 재난관리 주관기관인 행정안전부는 범정부 폭염대책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각 지방자치단체에 폭염대책 마련과 관련 시설의 적기 설치를 독려했다. 각 지자체는 폭염 저감시설로 무더위 쉼터와 함께 횡단보도·교통섬·공원에 그늘막을 설치했다. 버스 정류장에는 쿨링 포그와 아이스박스를 비치했다.

◇폭염담당 공무원·직원, 교육절실·국민 교육과정도 개설

도로의 변형을 막기 위해 살수도 지속적으로 했다. 노인 돌보미와 방문 간호사가 재난 도우미로서 안부 전화와 직접 방문, 휴대용 선풍기 지원으로 안전 취약계층을 보살폈다. 이처럼 국민들이 쉽게 체감할 수 있는 폭염 대책을 추진했다. 축산농가에는 환풍기와 안개 분무기, 스프링클러 등의 장비 구입비용을 지원해 가축폐사 피해도 예방했다. 농작물과 수산 양식장 등 폭염 취약산업에 대한 보호 대책과 산불, 감염병 예찰 활동도 강화했다.

정부와 지자체, 재난관리 책임기관의 폭염담당 공무원·직원들에 대한 폭염재난 대응 교육의 중요성도 절실해지는 시점이다. 국가민방위재난 안전교육원은 관계 부처와의 협업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체계화된 폭염대응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폭염 대응이 국민 기대치를 충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전 지구적 온도 상승에 따른 이상기후 현상으로 폭염은 해마다 계속될 전망이다.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폭염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국민들도 폭염에 따른 온열 질환으로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도록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민·관이 함께 재난 수준으로 반복되고 있는 폭염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