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자유한국당·우리공화당 통합, 찬성 33.0% 반대 47.7%(종합)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자유한국당·우리공화당 통합, 찬성 33.0% 반대 47.7%(종합)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통합에 대해 찬성 33.0%, 반대 47.7%로 반대가 많았다. 범보수 대통합에 대해서는 반대 40.2%, 찬성 38.2%로 찬반이 팽팽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밝힌 '한반도 평화경제' 구상에 대해 국민 절반이 넘는 52.1%가 공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평화경제 실현 가능성에 대해선 국민 50.2%가 부정적으로 봤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6~18일 사흘 간 실시한 8월 3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0%p)에서 이같이 조사됐다. 

한국당과 우리공화당 통합에 대해 '매우 찬성' 16.7%, '찬성하는 편' 16.3%로 33.0%가 찬성했다. 반면 '반대하는 편' 23.3%, '매우 반대' 24.4%로 47.7%가 반대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 등 범보수 대통합은 '반대하는 편' 20.7%, '매우 반대' 19.6%로 40.2%가 반대했다. 반면 '매우 찬성' 16.0%, '찬성하는 편' 22.2%로 38.2%가 찬성했다. 

문 대통령의 8·15 경축사에 대해 '매우 공감' 35.5%, '공감하는 편' 16.6%로 52.1%가 공감했다. '공감하지 않는 편' 11.7%, '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30.6%로 비공감은 42.3%였다. 연령별로 봤을 때 19살 이상 20대는 공감 52.1%, 비공감 42.3%로 엇비슷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20대에서 공감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온 이유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잇단 험한 발언들이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평화경제 실현 가능성은 '전혀 가능하지 않다' 37.3%, '실현 가능하지 않은 편' 12.9%로 50.2%가 부정적으로 봤다. 반면 '실현 가능한 편' 28.4%, '매우 실현 가능' 16.8%로 긍정은 45.2%였다. 연령별로는 60살 이상 57.5%, 19살 이상 20대 56.4%가 부정적으로 봤다. 반면 40대 58.9%, 30대 51.9%는 긍정적 의견이 높았다. 

정당 지지율은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1.4%p 소폭 내린 34.6%였다. 제1야당인 한국당은 전주보다 1.3%p 소폭 오른 28.4%였다. 정의당 7.5%, 바른미래당 4.9%, 우리공화당 2.5%, 민주평화당 1.4%, '지지정당 없음' 무당층은 17.6%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8일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92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8.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표본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