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선 “여성기업인 현실적 어려움에 직면”…자상한 기업 5호 우리銀 선정

박영선 “여성기업인 현실적 어려움에 직면”…자상한 기업 5호 우리銀 선정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우리은행·여경협과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 체결
우리은행, △여성기업 1100억원 규모 보증지원 △여경협 전용 금융상품 △여성 매칭펀드 50억원 투자 등 여성기업 특화 지원안 마련
1
중기부는 20일 우리은행, 여경협과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윤숙 여경협 회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0일 “우리 경제에서 여성기업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음에도 차별관행 등 여러 현실적인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중기부, 우리은행, 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 열린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에서 이같이 밝히며, “정부에서도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그것만으론 부족하며, 민간에서도 이렇게 든든한 지원군이 돼 준다면 여성경제인의 성장과 발전을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5월부터 중기부가 공존과 상생의 가치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상(자발적 상생협력)한 기업’ 시리즈 다섯 번째로 우리 은행이 여성경제인의 ‘동반자’가 되겠다는 적극적인 의사표명에 따라 협약이 성사됐다.

이번 업무협약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여성경제인 사업경쟁력 강화·창업 지원을 위해 여성인증기업, 여성벤처기업, 여성이노비즈 인증기업을 대상으로 11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신보중앙회 100억원·기술보증기금 1000억원)한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용 금융상품을 출시(수신·여신 우대)한다. 수신은 수수료 면제를, 여신은 금리를 최대 1.2%까지 인하하고 대출한도 10%를 추가한다.

여성기업대상 매칭펀드 최대 50억원 투자, 여성스타트업위원회 운영 지원, 여성창업경진대회 입상자에 대해 우리은행 혁신금융투자 지원때 서류전형 면제 등을 추진한다. 여성기업에 경영전략, 오퍼레이션, 재무, 세무 컨설팅 무료제공 등 컨설팅 시스템화 등 컨설팅을 강화한다.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그룹사(우리은행 앵커투자자)가 함께 3000억원을 출자하고 5년간 2조1000억원 규모의 혁신성장 펀드를 조성한다.

금융권 최초 핀테크 특화 창업지원센터 운영, 혁신·창업·사회적기업에 5년간(2019~2023) 31조1000억원 금융지원, 사회적기업 모태펀드에 6억원을 출자한다.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3조원 금융지원과 무료 컨설팅을 지원한다.

손태승 우리은행 은행장은 “세 기관이 손을 잡고 대한민국 여성기업인과 함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기회가 돼 기쁘다”며 “우리은행은 147만 여성기업인들에게 차별화된 금융서비스와 양질의 기업컨설팅 제공으로 여성기업, 그리고 대한민국 경제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했다.

정윤숙 여경협 회장은 “여성기업의 경우 재무, 세무 분야에서 경영상 애로사항을 많이 겪고 있어 우리은행에서 지원하고자 하는 컨설팅과 금융·투자 지원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여성기업이 대한민국 경제의 희망이 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