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성가족부, 2019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 실시

여성가족부, 2019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 실시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0093902
여성가족부는 전국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를 파악하고 성폭력 방지 및 예방에 관한 정책 수립을 위한 ‘2019년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는 2013년부터 국가통계로 승인받아 3년마다 진행했으며, 올해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위탁해 실시한다.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64세 이하 성인 남녀 1만명(1만 가구)을 대상으로 해 표본조사 방식으로 진행되며, 조사원이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가구를 방문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이 조사는 성폭력 피해현황에 대한 유일한 국가승인 실태조사로 조사의 신뢰도 제고를 위해 조사 대상을 7200명에서 1만명으로 늘렸다. 응답자의 부담감 등을 고려해 조사명칭도 ‘전국 성폭력 실태조사’에서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로 변경했다.

특히 이번 조사는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의 피해를 확인하기 위한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 여부 항목과 2차 피해 경험 실태를 보다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일상생활 및 직장(학교)에서의 불이익 경험 항목을 추가했다. 또한 그간 추진한 정책의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성폭력 발생 위험 정도와 그 이유, 새롭게 달라진 성폭력 정책에 대한 문항을 추가했다.

조사결과 분석은 11~12월 사이에 진행되며, 실태 조사 결과는 내년 2월 경 발표할 예정이다. 내실 있고 효과적인 성폭력 대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