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11월 전국 7만3000여가구 집들이

9~11월 전국 7만3000여가구 집들이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1만5473가구, 전년비 22.8% 증가
입주
제공 = 국토부
9~11월 서울 강동고덕, 세종시 등 전국에서 7만3000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11월 전국 입주예정 아파트는 전년동기(12만1000가구) 대비 39.4% 감소한 7만3632가구(조합 물량 포함)로 집계됐다. 이는 5년평균(9만3000가구) 대비 20.4% 감소한 수준이다.

서울은 1만5473가구가 입주해 5년평균 대비 117.2% 증가, 전년동기 대비 22.8% 증가하는 등 입주물량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입주물량은 수도권의 경우 9월 강동고덕(4932가구), 성북장위(1562가구) 등 2만316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10월 용인기흥(1345가구), 마포대흥(1248가구) 등 7377가구, 11월 의왕포일(1774가구), 평택고덕(1022가구) 등 1만1079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9월 세종시(2252가구), 청주흥덕(1495가구) 등 1만1972가구, 10월 충주호암(2176가구), 경남양산(1240가구) 등 1만2193가구, 11월 부산화천(1515가구), 김해율하2(1081가구) 등 1만695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집계됐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2만2034가구 △60~85㎡ 4만5473가구 △85㎡초과 6125가구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1.7%를 차지했다.

주체별로는 민간 6만1409가구, 공공 1만2223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