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갤노트10 국내 사전판매량 130만대”…갤노트9 대비 2배

삼성 “갤노트10 국내 사전판매량 130만대”…갤노트9 대비 2배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_2018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의 국내 사전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9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 판매량이 17일 100만대를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최종 사전 판매 물량은 130만대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노트9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비중이 약 3분의 2 수준이고 갤럭시노트10 플러스(256GB) 아우라 글로우 색상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사이즈가 작은 일반 모델이 출시된 덕에 20대 여성 소비자의 비중이 전작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