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미건설,104년만에 ‘돈의문’ 디지털 복원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9.6℃

베이징 26.5℃

자카르타 32.6℃

우미건설,104년만에 ‘돈의문’ 디지털 복원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문화재청, 제일기획과 협력
정동네거리서 앱실행하면 과거모습 체험
돈의문
AR로 복원된 돈의문 전경./제공=우미건설
일제 강점기에 강제 철거됐던 서울 종로구 돈의문이 104년만에 4차 산업혁명 기술로 복원됐다.

우미건설은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함께 민관협력으로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를 진행해 돈의문 터인 정동네거리에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으로 돈의문을 체험할 수 있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우미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의 예산을 지원하고 문화재청과 서울시가 프로젝트의 총괄적인 기획과 지원을, 제일기획은 증강현실 복원 작업과 체험관 기획·제작 등의 실행을 담당했다.

일명 ‘서대문’이라 불리는 ‘돈의문’은 1396년 완성된 후 몇 차례의 중건을 거치다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시계획의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조선시대 한양도성 4대문 가운데 서쪽 큰 문으로, 지금은 흔적조차 찾기 어렵다.

이번에 개발한 돈의문 AR 애플리케이션을 정동네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돈의문의 웅장한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시간대별로 경험할 수 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의 초입 대로변 3층 규모 건물에는 돈의문 체험관을 마련, 1층에는 돈의문 축소 모형와 과거 사진 등을 볼 수 있고 돈의문의 역사와 복원 과정이 담긴 영상도 상영한다.

체험관 2~3층에는 돈의문을 가상현실로 체험하는 VR존을 운영한다. VR존에는 8대의 VR기기를 비치해 가상현실 속에서 돈의문의 주변을 둘러보고 성곽에 오르는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을 맺은 우미건설, 문화재청과 서울시, 제일기획은 9개월 동안 전문가 자문회의 등 전문 고증을 바탕으로 돈의문의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우미건설 관계자는 “민과 관이 협력해 한양도성의 4대문 중 미복원 구간인 돈의문을 디지털기술로 복원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며 “우미건설은 앞으로도 공공 이익 증진을 위해 다양한 사회적 참여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돈의문 옛터에서 강태웅 서울시행정1부시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 유정근 제일기획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돈의문 IT 건축 개문식’을 가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