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시 ‘나눔의집’ 진입로 확장계획 무산위기…주민들 “난개발 우려” 반대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3.5℃

베이징 18.6℃

자카르타 27.2℃

광주시 ‘나눔의집’ 진입로 확장계획 무산위기…주민들 “난개발 우려” 반대

남명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눔의집 확장 위치도
경기 광주시 나눔의집 확장 위치도. /사진=연합뉴스
광주 남명우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 진입로 확장을 둘러싼 지역 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진입로 예산이 올해 국비로 확보됐지만 주민들이 난개발 야기 등을 이유로 반대하며 설계가 중단되는 등 난항을 겪고 있어서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방도 325호선에서 나눔의집(퇴촌면 원당리)까지 진입로는 모두 900m 구간으로 도로 폭이 3∼6m로 들쭉날쭉하며 일부 도로의 경우 차량교행이 불가능하다.

이에 시는 올해 초 국비(특별교부세) 19억원을 확보해 전체 900m 구간을 폭 8.5m로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왕복 2차로와 편측(한쪽) 보도를 설치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이 반대하며 지난 6월 설계가 중단됐다.

주민들은 도로 폭이 6m 이상이 될 경우 광주시 조례에 따라 빌라 건물과 물류단지 등이 들어와 난개발을 부를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나눔의 집 진입로가 붐비는 때가 3.1절, 광복절 등 1년에 몇 차례 되지 않는데다 프라이버시 침해도 우려된다는 점도 반대 이유다.

이 같은 반대에 부딪힌 광주시는 진입로 중간중간에 교행 구간을 만드는 방안과 포켓 주차장을 만들고 교행 장소로도 사용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주민들과 협의에 나섰지만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또 진입로 초입의 환경부 소유 땅에 주차장을 짓고 나눔의 집 방문객들을 도보로 이동하게 하는 방안도 나눔의집 측의 반대로 무산될 처지에 놓였다. 기존 진입로 외에 퇴촌면 정지리 마을에서 들어오는 우회도로를 개설하자는 나눔의집 측도 역제안 역시 시가 터널공사에 따른 사업비 과다와 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퇴촌면 원당리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개발이 엄격히 제한되고 있는 탓에 난개발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주장도 일리가 있는 부분이 있고 강제수용에도 어려운 점이 있다”며 “다음 달 말까지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으면 진입로 확장사업을 철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