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에 “불확실성 여전”

청와대, 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에 “불확실성 여전”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일본이 한국 수출규제 대상 품목으로 지정한 핵심소재 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PR)의 수출을 두 번째로 허락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공급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기자들을 만나 일본이 포토레지스 한국 수출을 두 번째로 허락한 것을 일본 정부의 기류 변화로 보느냐는 질문에 “일본이 수출 규제한 3개 품목에 대해 허가조치를 내리고, 화이트리스트 배재를 철회해야 일본의 입장변화가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서는 이날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게자는 “지소미아는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다.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될 사안”이라며 “중국에서 있을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통해서 일본 측과 대화의 계기가 있을텐데, 그 계기에 우리 의사를 적극적으로 개진해 나갈 것으로 알고 있다. 외교부 장관도 그렇게 밝혔다”고 부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