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에 “불확실성 여전”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3.9℃

베이징 3.3℃

자카르타 28.8℃

청와대, 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에 “불확실성 여전”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일본이 한국 수출규제 대상 품목으로 지정한 핵심소재 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PR)의 수출을 두 번째로 허락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공급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기자들을 만나 일본이 포토레지스 한국 수출을 두 번째로 허락한 것을 일본 정부의 기류 변화로 보느냐는 질문에 “일본이 수출 규제한 3개 품목에 대해 허가조치를 내리고, 화이트리스트 배재를 철회해야 일본의 입장변화가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서는 이날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게자는 “지소미아는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다.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될 사안”이라며 “중국에서 있을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통해서 일본 측과 대화의 계기가 있을텐데, 그 계기에 우리 의사를 적극적으로 개진해 나갈 것으로 알고 있다. 외교부 장관도 그렇게 밝혔다”고 부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