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보공단, ‘약물 5개 이상 동시 복용 노인 사망위험 25%↑’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30.5℃

베이징 21.1℃

자카르타 32℃

건보공단, ‘약물 5개 이상 동시 복용 노인 사망위험 25%↑’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건강보험
약물을 동시에 5개 이상 처방받은 노인의 사망위험이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25%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은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2년 65세 이상이며 1년 동안 약물 처방이 270일 이상이고, 입원이 없는 300만7620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5개 이상의 약물을 동시에 처방(다제약물) 받은 노인과 다제약물 처방이 입원 및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대상자 중 5개 이상의 다제약물을 처방받은 사람은 46.6%였다.

이들은 4개 이하 약물을 처방받은 사람보다 처방받은 약물에 노인이나 특정 질환이 동반될 경우 피해야 할 약물 등이 포함되는 ‘부적절 처방률’이 32.2%p 더 높았다. 연구팀이 이들을 2013~2017년 추적한 결과 다제약물 처방 그룹은 대조군(4개 이하 약물 처방 그룹)보다 입원 및 사망 위험이 각각 18%, 25% 더 높았다.

처방 약물 개수가 증가할수록 입원, 사망 위험이 높아졌다. 11개 이상 약물을 복용한 그룹은 2개 이하 복용 그룹보다 입원 및 사망 위험이 각각 45%, 54%까지 증가했다.

하지만 동시에 여러 약물을 복용하는 노인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당뇨병 등 1개 이상 질환이 있고 10개 이상의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은 지난해 기준 95만명을 넘어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