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연 방류된 ‘바다거북’, 동남아서 겨울 보내고 다시 돌아와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20.7℃

베이징 17.2℃

자카르타 27.4℃

자연 방류된 ‘바다거북’, 동남아서 겨울 보내고 다시 돌아와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다거북
2017년 9월 방류된 붉은바다거북 / 제공=해양수산부
우리나라에서 방류된 바다거북 중 일부가 일본,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의 따뜻한 바다에서 겨울을 지내고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2015년부터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구조·치료되거나 인공 증식된 바다거북 116마리를 자연에 방류하고 지속 관찰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바다거북 방류 시 개체별로 인식표를 부착하고, 일부 개체(19마리)에 대해서는 인공위성 추적연구를 진행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인공위성추적용 발신기가 부착된 바다거북 11마리 중 3마리가 한국 연안에서 활발하게 먹이활동을 하다가 바닷물 온도가 낮아지는 10월 이후에 일본, 중국, 베트남 등 따뜻한 해역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며 “또 겨울철에 그곳에서 월동과 번식을 한 후 우리나라로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바다거북이 해류에 밀리거나 길을 잃어서 우연히 우리나라로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풍부한 먹이자원을 찾아서 우리연안으로 찾아오는 것임을 보여준다. 이는 우리나라 연안 생태계가 최상위포식자이자 고도회유성 해양생물인 바다거북에게 유용한 서식지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명노헌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우리 연안에 있는 바다거북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생태특성 규명 연구를 수행하는 한편, 바다거북의 구조·치료와 인공증식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