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 다하자”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 다하자”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2)
20일 현대상선 사옥에서 개최된 ‘CEO 월례조회’에서 배재훈 사장이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하고 있다./제공 = 현대상선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일 현대상선 사옥에서 개최된 ‘CEO 월례조회’에서 배 사장은 “내년 초대형선 인도에 맞춰 서비스 양적 확대는 물론,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총력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초대형선 발주, 디 얼라이언스 가입 등 경영정상화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서비스의 양적 확대와 질적 향상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상선은 이달초 선복량 증가와 얼라이언스 신규 가입에 대비해 해외 현지 전문가를 영입하고 변화관리조직을 신설하는 등 양적 확대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이에 더해 고객의 신뢰도와 만족도 제고를 위한 서비스 품질 개선에도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현대상선은 덴마크 해운분석기관 ‘시인텔’에서 상위 15개 글로벌 선사들의 6월 평균 운항 정시성 부문에서 91.8%를 기록하며 세계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정시성은 컨테이너 선박이 정해진 입출항 스케줄(허용된 오차 범위 안에서)을 얼마나 정확히 지키는지를 일컫는말로, 정시성이 높을수록 컨테이너 운항 서비스 품질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상선은 정시성을 지속적으로 집중 관리하는 것은 물론 첨단 IT기술 개발 및 도입, 냉동·중량화물 등 특수화물 관리역량 강화,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등 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이날 참석한 현대상선 임직원들은 회사의 현황과 향후 방향성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2020년 재도약을 위한 결의를 새롭게 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