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병원 농협회장, 고랭지무·배추 가격 안정 총력

김병원 농협회장, 고랭지무·배추 가격 안정 총력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 20190820채소수급현장경영 2
농협중앙회는 20일 김병원 회장이 고랭지무·배추의 수급상황을 긴급 점검하기 위해 전국 최대 주산지인 강원도 대관령 일대 포전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농협은 고랭지무·배추 가격안정을 위해 산지농협 수급안정사업 물량을 전년도 6만5000톤보다 약 36% 증가한 8만9000톤으로 확대해 농업인의 소득과 생산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지난달 실시한 고랭지 무·배추 전수조사 결과와 연계해 출하물량을 분산하고, 채소가격안정제 계약물량을 활용해 수급조절을 추진하는 등 가격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이상기상에 대비해 고랭지배추 예비묘 100만주 생산과 방제약제 및 용수장비 사전 준비 등 기상재해로 인한 농업인 피해 최소화 대책도 마련, 추진 중이다.

추석 대비, 가격안정대책으로 8월말부터 9월 11일까지 2주간 무·배추 계약물량 출하를 확대하고 농협 하나로마트 등을 통한 특별 판매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 “농업인 소득 안정과 추석 성수기를 대비해 출하물량 확대, 특별 할인판매 등을 통해 가격안정에도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고랭지무·배추 생산량 증가로 가격약세가 지속되고 있어 정부·지자체·농협이 협력해 추가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