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산 3억원 위증’ 신상훈·이백순 측, 첫 재판서 혐의 부인

‘남산 3억원 위증’ 신상훈·이백순 측,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101001159000064381
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연합
이른바 ‘남산 3억원’ 사건 관련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남산 3억원 사건은 17대 대선 직후 신한금융 측이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 측에게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 의혹이다.

신 전 사장 측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20일 열린 의증 혐의에 대한 첫 공판기일에서 “허위 진술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전 행장 측 변호인 역시 “기억에 반하는 허위 진술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다음달 19일 신 전 사장과 이 전 행장 측이 함께 신청한 증인들에 대한 신문을 시작으로 재판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신 전 사장은 3억원을 보전·정산하기 위해 경영자문료를 증액했음에도 “2008년 경영자문료 증액은 고 이희건 신한금융 명예회장의 대통령 취임식 행사 참석 때문”이라고 위증한 혐의로 기소됐다.

3억원의 수령자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3억원을 보전하기 위해 이 명예회장의 경영자문료가 당사자도 모르게 증액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행장은 3억원 전달에 주도적으로 개입했음에도 침묵하며 불법행위를 비호하고, 경영자문료의 존재를 알았으면서도 몰랐다고 위증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위증 혐의로 받는 비서실장 박모씨 등 신한금융 실무진들은 각 700만원~1000만원의 벌금형에 약식기소됐지만, 이에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이 재판은 다음 달 20일 오전 11시에 처음 열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