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전방위 압박 나선 정부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전방위 압박 나선 정부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저장탱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있는 방사능 오염수 저장탱크 / 제공=연합뉴스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수 있다는 국제환경단체의 주장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정부가 칼을 뽑아 들었다. 일본 대사관 관계자를 전격 초치하는 한편, 국제회의 등을 통해 공론화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20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등에 따르면 현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는 약 110만t 이상의 오염수가 보관돼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보관 중인 저장탱크가 2022년 여름 한계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6년 오염수 처분 방안을 △해양 방출 △증발처리 뒤 방출 △전기분해 뒤 방출 △지하 매설 △지층 주입 등 5가지로 보고, 이 중 해양 방출을 유력하게 검토해왔다. 비용 등의 측면에서 가장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도쿄전력이 오염수 저장을 위한 용량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오염수 방류를 위한 논리를 만들었지만 이는 거짓”이라며 “한국 정부는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하라고 일본 아베 내각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 정부는 전방위적 압박에 나섰다. 외교부는 19일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전격 초치해 최근 그린피스 등이 제기한 원전 오염수 100만t의 해양 방류 계획에 대한 사실 확인과 향후 처리 계획과 관련해 일본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청했다. 또 국제사회에도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해양수산부도 국제회의 석상에서 일본의 답변을 계속 요구하며 공론화에 나설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그동안 한일 해양환경교류협력회의와 북서태평양보전실천계획(NOWPAP) 등 국제회의 석상에서 일본 정부에 방사능 오염수 관련 정보 공개를 꾸준히 요구했지만 의미 있는 답변은 없었다”며 “10월 예정인 한일 해양환경교류협력회의에서 재차 답변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문제 제기로 오염수 문제가 공론화되면 향후 국제 여론을 우리쪽으로 유리하게 끌고 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