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성수 후보자 “DLF 사태 안타깝다…청문회서 생각 밝힐것”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5.4℃

베이징 1.2℃

자카르타 26.6℃

은성수 후보자 “DLF 사태 안타깝다…청문회서 생각 밝힐것”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사진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 DLF)에 대한 입장을 인사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는 20일 은 후보자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금융상품과 관련해 많은 분들이 손실을 보게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융소비자’의 한 사람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밝혔다.

은 후보자는 “현재 금감원에서 손실규모를 확인하고, 금융상품의 설계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과정을 점검하는 한편, 은행 등 금융회사의 리스크 관리 상황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조사 진행상황 등을 보아가며 금융정책을 책임지는 위치의 ‘후보자’로서 생각을 정리해서 인사청문회에서 국민께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은 후보자는 이와 함께 지난 12일부터 전날까지 진행된 금융위원회 국(局)별 ‘대면 업무보고’를 통해 보고받은 업무보고 자료 및 참고자료 등을 검토했다. 또한 향후 1차 업무보고에서 파악한 주요 현안을 중심으로 필요시 추가 업무보고 등을 통해 세부내용을 파악해 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