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명칭…‘광주글로벌모터스’ 확정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5.4℃

베이징 1.2℃

자카르타 26.6℃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명칭…‘광주글로벌모터스’ 확정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하는 이용섭 광주시장<YONHAP NO-1629>
20일 광주 광산구 그린카진흥원에서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마지막 단계인 발기인 총회가 열린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주축이 된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명칭이 ‘㈜광주글로벌모터스(GGM)’로 결정됐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광주그린카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첫번째 사업인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이준영 현대자동차 상무, 배정찬 광주그린카진흥원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적정임금, 적정 노동시간, 동반성장, 상생협력 원칙 아래 사회대통합형으로 추진됐다. 이날 출범식으로 연내 자동차공장 착공, 2021년 양산체제 돌입 등 당초 계획도 궤도에 오르게 됐다.

GGM을 이끌 초대 대표이사로는 박광태 전 광주광역시장을 선임했다. 이사 3인 중 나머지 2인은 2대 주주인 현대차와 3대 주주인 광주은행이 추천하는 인물로 선임하되, 자동차 전문가가 이사회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총 사업비는 총 5754억원으로, 자기자본금 2300억원, 타인자본 3454억원으로 구성됐다. 총 투자자는 36개사로 1대 주주인 광주그린카진흥원(광주시)이 483억원(21%), 2대 주주인 현대차가 437억원(19%), 3대 주주 광주은행이 260억원(11.3%)을 출자했다.

합작법인은 이날 주금 전액 납입, 발기인총회 개최, 대표이사 선임 등 모든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바로 법인설립 등기를 완료해 이달중에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지역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고비용 저효율’이라는 한국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고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한국경제의 희망”이라며 “오늘 출범한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은 친환경화, 디지털화, 유연화를 추구해 지속가능성·수익성·확장성 등 3대 목표를 실현하고 탄탄한 신뢰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