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딸, ‘포르쉐 탄다’ 등 유포자 경찰 고소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3.9℃

베이징 3.3℃

자카르타 28.8℃

조국 딸, ‘포르쉐 탄다’ 등 유포자 경찰 고소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조국, 정책발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안전분야에 대한 국민들께 드리는 다짐’이란 내용의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자신과 관련해 ‘포르쉐를 타고 탄다. 가정대를 나왔다. 대학에서 꼴지를 했다’ 등의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이를 유포한 관계자들을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0일 조 후보자의 딸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인터넷 커뮤니티 ‘82쿡’ 게시물 작성자 등을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최근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낙제했음에도 장학금을 받고, 외국어고등학교 재학 시절 의과대학에서 2주간 인턴을 한 뒤 논문 1저자로 등재돼 논란을 받고 있다.

이날 조 후보자의 딸로부터 고소를 당한 가로세로연구소 운영진은 서울중앙지검에 조 후보자의 딸과 단국대 의과대 장모 교수를 업무상배임죄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고발했다.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에게 2008년 ‘인턴 프로그램’을 마련해준 인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