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혜교, 송중기 스타일의 결별 中에서도 폭발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2℃

베이징 1.5℃

자카르타 27.8℃

송혜교, 송중기 스타일의 결별 中에서도 폭발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8. 20. 2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월 이후 벌써 다섯 커플 헤어져
부부나 공식 커플의 이혼이나 결별이 이상할 것은 없다. 사람 사는 게 솔직히 다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주인공들이 연예계 스타들이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화제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뒷얘기도 무성해진다. 송혜교와 송중기의 이혼에 이어 구혜선, 안재현의 결별설이 화제가 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판빙빙
판빙빙과 리천. 중국 연예계의 가장 유명한 커플이었으나 관계를 정리했다../제공=진르터우탸오.


중국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연예계 스타들의 이혼이나 결별은 대중들에게 큰 화제가 된다. 그런데 묘하게도 올해 6월 이후부터는 이런 이혼이나 결별이 유난히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널리 알려진 케이스만 6건에 이른다. 조금 덜 유명한 커플까지 합치면 두 자리 수가 넘지 말라는 법도 없을 듯하다.

역시 가장 유명한 커플은 판빙빙(范冰冰·38)과 리천(李晨·41) 두 사람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결혼에까지 골인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6월 말 깨끗하게 관계를 정리했다. 이로써 둘 모두 이성 편력이 화려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본의 아니게 증명하게 됐다.


중국은 이성 문제에 있어 대단히 관대하다. 만나고 헤어지는 것을 무슨 밥 먹듯 생각하는 것이 거의 관례로 굳어져 있다. 연예계는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헤어지는 부부나 커플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는 얘기가 될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