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상 공개 된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것…반성 안 한다”

신상 공개 된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것…반성 안 한다”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언론에 첫 공개됐다. 장대호는 "반성하지 않고 유족들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대호는 신상 공개 결정 후 처음으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낸 21일 오후 1시 40분께 보강 조사를 위해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고양경찰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차에서 내린 후 취재진을 응시한 장씨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가족에 대한 질문에도"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답한 장대호는 "고려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는데 정중부가 잊지 않고 복수했다"며 말을 이어가려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그대로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장씨는 이 과정에서 경찰에게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지난 12일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한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구속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0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모텔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심하게 훼손한 뒤 공개적인 장소인 한강에 유기하는 등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범행도구를 압수하고 CCTV를 확보하는 등 증거도 충분하다"고 장대호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장대호의 나이, 성별, 이름 등이 공개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