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안성 부품물류센터 350억원 투입…5년만에 2배 확장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13℃

베이징 3.6℃

자카르타 26.4℃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안성 부품물류센터 350억원 투입…5년만에 2배 확장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이 부품물류센터 증축 개소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모습./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의 증축 개소식을 진행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14년 7월 520억원을 투자해 부품물류센터를 건립했으며, 지난해 6월 350억원을 추가 투입해 기존 면적의 약 2배 규모인 3만500㎡로 증축하는 사업에 착수해 1년여 만에 완공했다.

확장된 부품물류센터는 총 면적·도크 수 등 규모면에서 늘어났을 뿐 아니라, 부품 보유량 역시 크게 증가해 기존 2만8000여 종에서 5만여 종으로 확대됐다. 이로써 부품물류센터는 국내에서 수요가 많은 대부분의 부품을 상시 보유 및 관리할 수 있으며, 주요관리부품 기준 부품 공급률은 99%에 달한다. 이곳에서 출고된 부품은 서비스센터를 포함해 승용 71개소, 상용 18개소 등 전국 89개의 지점으로 배송된다.

이 밖에도 최신 장비를 도입함으로써 작업 시간을 단축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적재 선반 간 통로를 최소화하고, 센서로 작동되는 특수지게차가 부품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이동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부품 입·출고를 진행할 수 있다.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재고관리시스템을 통해 한국에 맞는 최적의 재고를 보유하고, 수요 변화에 맞춰 빠르게 주문을 생성하도록 함으로써 부품 공급 시간을 단축하는 데 기여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를 통해 안성에서 총 10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지속적인 국내 투자를 통해 서비스 품질 향상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안성시 산업 발전 및 고용 창출을 통해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김학용 국회의원, 김성진 KOTRA 외국인투자옴브즈만, 클라우스 짐스키 다임러 그룹 부품물류 총괄 등 국내외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해 부품물류센터의 성공적인 확장을 축하했다.

1.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 외경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 외경/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