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노조, 교섭 이어간다…27일까지 집중교섭기간 연장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0.4℃

베이징 -1.1℃

자카르타 29℃

현대차 노조, 교섭 이어간다…27일까지 집중교섭기간 연장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본사
현대자동차 양재 본사/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금속노조 총파업에 간부만 참여하고 교섭을 이어가기로 했다.

21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지난 20일 18차 임단협 교섭이 끝난 후 진행된 2차 쟁의대책위원회에서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집중교섭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노조는 파업권을 획득하고 지난 13일 실시한 1차 쟁대위에서 파업을 유보하고 14일부터 20일까지 집중교섭기간을 결정한 바 있다.

이날로 예정된 금속노조 총파업에는 현대차 노조 조합원 대부분은 정상 근무하고, 확대 간부만 2시간 동참할 예정으로, 확대간부는 울산공장 330명을 포함한 전국 총 650명이다.

현대차 노조는 집중교섭 기간이 끝나는 오는 27일 3차 쟁대위를 열어 향후 일정 및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