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소재 국산화 수혜 기대…목표가↑”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소재 국산화 수혜 기대…목표가↑”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나금융투자는 21일 효성첨단소재에 대해 정부의 탄소섬유 소재 국산화 의지로 재평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 목표주가를 18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문대통령은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해 소재 국산화의 일환으로 탄소섬유를 국가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이에 효성첨단소재는 현재 2000t의 생산설비를 2028년 2만4000만t으로 약 12배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윤 연구원은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 매출은 2017년 218억원, 2018년 267억원, 2019년에는 약 350~400억원을 예상한다”며 “경쟁사 수준으로 질과 가격이 개선되며 작년 하반기부터 고객사의 주문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 영업이익은 2017년 221억 적자, 2018년 109억 적자, 2019년 28억원 적자로 적자폭이 빠르게 줄고 있고 2020년 하반기에는 흑자전환을 예상”며 “현재 탄소섬유 매출은 전사의 1~2%에 불과하나, 2028년 탄소섬유 매출은 2019년 추정매출 기준 약 18%까지 급격하게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