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장애인복지시설 인권실태 전수조사 실시

서울시, 장애인복지시설 인권실태 전수조사 실시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1111745
서울시는 다음달 30일까지 장애인복지시설 인권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시 소재 장애인공동생활가정(그룹홈) 187개소, 장애인주간보호시설 126개소 등 313개 시설이다.

전수조사는 ‘제2기 서울시 장애인 인권증진 기본계획’에 따라 시설 이용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매년 실시된다. 시는 관할 자치구와 장애인권익옹호기관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민·관 합동 조사팀을 구축했다.

주요 점검항목으로는 이용자 선정의 적절성, 폭행·폭언·비인권적 대우, 사생활 침해 등 장애인인권 전반에 관한 사항 및 거주인 본인부담금 사용내역, 청결, 안전 등 환경분야다.

시는 이번 조사 후 결과를 토대로 인권침해 의심 사안이 발견됐을 경우 심층 조사를 실시, 인권침해 사실이 확인되면 관련 법령에 따라 후속조치로 관계자 문책 등 행정조치와 민·형사상 조치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전수조사결과를 종합 심층 분석, 장애인 인권 보호를 위한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경익 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시는 매년 실시하는 장애인 복지시설 인권실태 조사를 통해 인권침해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실태조사와 침해 예방으로 장애인 인권도시 실현과 진정한 사회통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