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승민 “조국 임명 철회하고 심판대 세워야”

유승민 “조국 임명 철회하고 심판대 세워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입장 밝히는 유승민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또 “이 모두가 대통령의 책임이며 지금 당장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며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 것이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냐”고 반문했다.

그는 “만약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을 경고한다”며 “이런 자를 민정수석에 앉혀 지난 2년간 수많은 인사 참사를 불러온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을 집행하는 장관 자리에 두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저는 2017년 5월 10일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취임사에 공감했었다”며 “그런데 지금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이 내세운 평등·공정·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