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추석 앞두고 고등어·명태 등 7000톤 푼다

해수부, 추석 앞두고 고등어·명태 등 7000톤 푼다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1133321
고등어./연합뉴스
정부가 추석을 앞두고 22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20일간 성수기 수급 조절과 물가 안정을 위해 수산물 6939t을 푼다.

2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번 수산물 공급대상 품목은 명태 4641t, 고등어 1232t, 오징어 351t, 갈치 453t, 참조기 262t 등 5종이다.

이들 수산물은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고자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 우선 풀린다. 남은 물량은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수협 바다마트·농협 하나로마트·도매시장 등에 공급한다.

해수부는 “방출 수산물은 권장 판매가격이 지정돼 있어 소비자들이 시중 가격보다 10∼30%가량 싸게 살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해수부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지방자치단체·해경 등과 함께 추석을 앞두고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도 펼친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표기해 파는 사례 등이 단속 대상이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 방법을 위반하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원산지를 속여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