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 기억하겠다”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2.2℃

베이징 -3.5℃

자카르타 26.8℃

문재인 대통령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 기억하겠다”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NS 통해 고인 명복 빌어...조전은 윤도한 수석이 전달 예정
캡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유명을 달리한 고(故) 이용마 MBC 기자를 추모하며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아침 이용마 기자가 우리 곁을 떠났다. 다시 기자의 자리로 돌아와 주길 바랐던 국민의 바람을 뒤로 한 채 먼 길을 떠났다. 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애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기자의 삶은 정의로웠다”며 “젊은 기자 시절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박힌 기득권의 부정과 부패에 치열하게 맞서 싸웠고, 국민에게 공영방송을 돌려주기 위해 가장 험난한 길을 앞서 걸었다”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MBC 노조의 파업 때 이 기자를 처음 만난 것을 언급하며 “전원 복직과 언론의 자유를 약속했지만,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면서 그 약속을 지킬 수 없었다. 2016년 12월, 복막암 판정을 받고 요양원에서 투병 중이던 그를 다시 만났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함께 이야기했다”고 고인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촛불혁명의 승리와 함께 직장으로 돌아온 이 기자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합니다만, 지난 2월 17일 자택 병문안이 마지막 만남이 됐다”며 “병마를 이기면 꼭 MBC로 돌아와 사회적 약자를 살피는 방송을 하고 싶다는 바람은 이제 동료들의 몫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를 위한 험난한 투쟁에서, 또 그 과정에서 얻은 병마와 싸울 때 이 기자는 늘 환하게 웃었다”며 “이 기자의 이름은 ‘언론자유’를 위한 투쟁의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다”며 “정부는 이 기자가 추구했던 언론의 자유가 우리 사회의 흔들릴 수 없는 원칙이 되고 상식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조화는 고인의 빈소인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보냈고 조전은 이날 오후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전달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akaoTalk_Photo_2019-08-21-17-39-26-2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17일 암 투병 중인 MBC 이용마 기자의 자택을 방문해 격려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