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낌없는 R&D 투자…미래車 개발로 ‘승부수’ 띄운 현대차

아낌없는 R&D 투자…미래車 개발로 ‘승부수’ 띄운 현대차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반기 역대 최대1조1525억원 투입
미래차 개발로 수익성 개선 '가속'
clip20190821182306
현대자동차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판매 부진에도 역대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투자로 승부수를 던졌다. 신차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 확보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연구개발본부 조직 개편으로 미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기술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품질과 신뢰도 회복하겠다는 복안이다.

21일 현대자동차가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R&D 비용은 1조15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 대비 R&D 비중은 2.3%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2015년 상반기 8600억원에 불과했던 R&D 투자액은 5년 새 3000억원가량 늘어나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차가 지난해보다 R&D 투자를 1000억원 이상 늘린 것은 국내외 시장 판매 부진에 따라 악화한 수익성을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의 올해 상반기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212만7666대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국내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한 반면, 해외 판매는 7.6% 감소했다. 팰리세이드, 신형 쏘나타 등이 선전하며 중국, 터키 등 신흥 시장 부진을 일부 상쇄했지만, 수익성 회복을 위해서는 중장기적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앞서 현대차는 올해 초 R&D 강화를 위한 투자를 늘리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R&D와 경상투자 등에 30조6000억원, 모빌리티·자율주행 등 미래기술에 14조7000억원 등 향후 5년간 총 45조원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연간 투자금액을 9조원 규모로 확대하는 것이다. 이는 지난 5년간 연평균 투자액(5조7000억)과 비교하면 60%가량 늘어난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R&D의 ‘브레인’격인 남양연구소(연구개발본부)를 ‘아키텍처기반시스템조직(SBO)’으로 전환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존 프로젝트 매니지먼트(PM)와 설계·전자·차량성능·파워트레인 등 5개 담당의 병렬구조였던 조직체계를 제품통합개발담당, 시스템부문, PM담당의 삼각형 구조로 단순화했다. 차량 개발에서 불필요한 과정을 줄이고 미래 자동차 시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함이다.

다만 글로벌 자동차회사와 비교하면 아직까지 현대차의 R&D 투자 규모는 부족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R&D 투자가 매년 늘고 있지만 경쟁사들은 수년 전부터 많은 비용을 미래 기술 개발에 투자해온 만큼 격차가 크다는 지적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글로벌 자동차회사의 경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 비중이 3%대 이상이며, 이같은 투자가 수년간 이뤄져왔다”면서 “‘퍼스트 팔로’가 아닌 ‘퍼스트 무버’가 되기 위해선 어려울수록 R&D 비용을 과감하게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