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NSC 논의 거쳐 이르면 내일 지소미아 연장 여부 발표

청와대, NSC 논의 거쳐 이르면 내일 지소미아 연장 여부 발표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가 이르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논의 등을 거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발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은 24일이다. 이날까지 한·일 양국 중 한쪽이라도 연장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협정은 자동으로 1년 연장된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놓고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등 막판까지 다양한 변수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3국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22일에는 김 차장이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난다.

이 자리에서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이지만, 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한 이야기가 오갈 가능성도 있다.

앞서 마크 에스퍼 미국 신임 국방장관은 지난 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의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지소미아가 한미일 안보 협력에 상당히 기여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두고 “아직 결정된 바 없다. 한·미·일을 중심으로 하는 동북아 안보 협력은 매우 중요한 사안이므로 쉽게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여러 상황을 고려할 텐데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하는 나라와 민감한 군사 정보를 교류하는 게 맞느냐는 측면에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하고 신중한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