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한국당, 가짜뉴스 독가스처럼 피워놓고 의혹만 부풀려”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6℃

베이징 26℃

자카르타 31.2℃

이인영 “한국당, 가짜뉴스 독가스처럼 피워놓고 의혹만 부풀려”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청문회를 대하는 자유한국당의 태도가 아주 가관”이라며 “가짜뉴스를 독가스처럼 피워놓고 의혹만 부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가짜뉴스·공안몰이·가족털기·정쟁반복 청문회”라며 “청문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야당 대표가 앞장서서 공안조서를 작성하고, 후보는 사러지고 들춰내선 안되는 가족들의 프라이버시가 다 들통나고, 신상털기로 임하면서 지독한 인권침해를 자행하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청문회 날짜는 안잡고 장외에서 언론플레이만 하는 것”이라며 “매우 이중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의혹만 부풀리지 말고 의혹이 있으면 청문회장에서 진실을 가려야 한다”며 “장외에서 변죽만 울리는 태도는 매우 비판받아 마땅하다”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