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하이닉스가 불씨 살린 용인 덕성2산단 조성사업 ‘급물살’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0.2℃

베이징 7.4℃

자카르타 29.8℃

SK하이닉스가 불씨 살린 용인 덕성2산단 조성사업 ‘급물살’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내 11개 기업 사업참가의향서 제출
덕성2 산업단지
용인도시공사가 개발할 덕성2산업단지 위치도./제공=용인시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공공산업단지로는 두 번째로 추진 중인 덕성2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여러 기업이 참여를 희망하면서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는 21일 최근 덕성2산단 조성을 위한 사업참가의향서가 용인도시공사에 접수된 결과 11개사가 제출했다고 밝혔다.

도시공사는 이들 참여사를 대상으로 오는 10월 7일까지 민간사업자 지정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받아 10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또 연내 우선협상대상자와 주주 간 협약을 체결하고 민간사업자 80% 용인도시공사 20% 비율로 출자해 자본금 50억원 규모 특수목적회사(SPC)를 세워 사업을 본격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 6월 12일 제234회 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용인도시공사가 SPC에 지분을 출자할 수 있도록 덕성2산단 다른 법인 출자 동의안을 승인받은 바 있다.

SPC가 설립되면 내년부터 2021년까지 산업단지 승인 등의 행정절차와 토지보상을 마치고 2022년에 착공해 2024년 말까지 산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596-3 일대 29만5133㎡ 규모로 들어설 덕성2산단은 용인시의 첫 번째 공공산단인 용인테크노밸리와 함께 덕성리는 대규모 산업도시로 탈바꿈하게 된다.

특히 원삼면에 조성될 반도체 클러스터와도 가까워 클러스터의 대규모 배후산단 역할과 클러스터의 외연을 확장하는 효과까지 낼 것으로 용인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용인시는 이달 초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덕성2산단 용지를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 소재·장비 제조업체에 우선 공급키로 한 바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국내 소재·장비업체를 육성할 필요성이 급격히 커졌다”며 “덕성2산단은 원삼면의 반도체 클러스터와 함께 국내 반도체 소재·장비 국산화의 전진기지로서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