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검찰 고발…윤석열, 즉각 수사해야”

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검찰 고발…윤석열, 즉각 수사해야”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자유한국당은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부정 입학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확인된 사안에 대해 고발조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이날 가짜 뉴스를 운운하며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갈 모습을 보였다”며 “이 정권의 고질적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이미 도덕성과 준법성에 금이 갈만큼 갔다”며 “감히 사법개혁을 운운할 수 있는지 놀랍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비판 여론을 아는지 조 후보자는 모든 질책을 감수하겠다고 한다”며 “그 질책을 감수하는 것은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서울대 아버지 특권을 등에 업고 명문대·의학전문대학원을 비집고 간 기막힌 일을 두면 우리 사회 공정의 가치가 완전히 무너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각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살아있는 권력 앞에 위축되지 말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대로 검찰은 명예를 지키고 수사를 해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