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주한 필리핀 대사 등 6개국 새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20.7℃

베이징 17.2℃

자카르타 27.4℃

문재인 대통령, 주한 필리핀 대사 등 6개국 새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 필리핀 대사 신임장 제정<YONHAP NO-2305>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노에 알바노 웡 주한 필리핀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노에 알바노 웡 주한 필리핀 대사 등 6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가장먼저 웡 필리핀 대사의 신임장을 받은 후 한국전에 참전한 필리핀과 수교 70주년을 맞는 뜻깊은 시기에 부임한 것을 축하하며 “대사의 재임 기간 중 양국 관계가 제반 분야에서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두테르테 대통령 방한 시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 있고 유익한 대화를 나눈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각별한 안부를 전해 달라.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에 다시 뵙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한·필리핀 자유무역협정(FTA)를 통해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상생번영 협력을 증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웡 대사는 “의미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하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안부 인사를 전해 드린다”며 “저의 임기가 양국 수교 70주년과 함께 시작해 기쁘게 생각한다. 수교 70주년 기념으로 필리핀 한국전 참전 기념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화답했다.

주한 브루나이 대사 신임장 제정<YONHAP NO-2346>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펭에란 하자 누리야 펭에란 하지 유소프 주한 브루나이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두번째로 신임장을 제정한 펭에란 하자 누리야 펭에란 하지 유소프 주한 브루나이 대사에게 “지난 3월 브루나이 국빈 방문 시 볼키아 국왕과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볼키아 국왕께 각별한 안부를 전해 주기 바라며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에 다시 뵙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가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으로서 아세안과의 관계를 획기적으로 격상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주고 있는 데 대해 감사하다”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펭에란 하자 누리야 대사는 “브루나이와 한국의 긴밀한 우정이 깊어지고 있다”며 “문 대통령께서 지난 3월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고, 양국 관계 발전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화답했다.

주한 콜롬비아 대사 신임장 제정<YONHAP NO-2402>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세로 주한 콜롬비아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이어 문 대통령은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세로 주한 콜롬비아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콜롬비아와의 독립 20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해에 부임한 것을 축하한다”며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5월 콜롬비아를 공식 방문하고, 최근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콜롬비아 정부가 그간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카이사 주한 콜롬비아 대사는 두케 대통령의 감사 인사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 의사를 전했다.

주한 불가리아 대사 신임장 제정<YONHAP NO-2432>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페트코 드라가노프 주한 불가리아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페트코 드라가노프 주한 불가리아 대사와의 환담에서는 불가리아 정부가 그간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는 남동유럽 시장의 관문이자 발칸반도 및 흑해 연안의 중심국가로서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크다”며 “대사께서 더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드라가노프 대사는 “보리소프 총리가 양국 관계의 발전과 양국의 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라며 “이를 계기로 경제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고, 한국 기업의 투자가 더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라가노프 대사는 “내년이 수교 30주년이다. 양국 역사에서 불가리아 총리가 3번 방한했으나 한국 대통령의 방문은 없었다”며 문 대통령의 불가리아 방문을 요청했다.

주한 니카라과 대사 신임장 제정<YONHAP NO-2466>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웬디 카롤리나 팔마 데 백포드 주한 니카라과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웬디 카롤리나 팔마 데 백포드 주한 니카라과 대사와의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일관된 지지에 감사하며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지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니카라과 수교 역사는 70년 가까이 되지만 오랜 수교 관계를 고려하면 충분히 발전하지 못했다”면서 “그런 만큼 더욱 발전해나갈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2월 한·중미 FTA가 체결되고 한국과 니카라과의 국내 비준 절차가 완료돼 조만간 협정이 발효될 예정”이라며 “니카라과 측의 조속한 국내 비준절차 완료에 감사하며, 협정 발효 시 향후 양국 간 교역 및 투자를 확대하는 데 있어 중요한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팔마 대사는 “오르테가 대통령과 니카라과 국민에게 안부를 전해드리겠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팔마 대사는 “오르테가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니카라과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초청 의사를 밝혔다.

주한 싱가포르 대사 신임장 제정<YONHAP NO-2555>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정식의 마지막 순서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의 신임장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1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만으로도 남북한은 잊을 수 없는 기억을 갖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관심과 지지를 기대했다.

이에 대해 테오 대사는 “지난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했던 행운도 누렸다”며 “당시 한국 외교부가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테오 대사의 부인이 한국인이라는 점에 대해 언급하며 “한국의 사위인 셈이니 더욱 기대가 크다”고 밝혔고, 테오 대사는 “아내가 대통령의 대학 후배이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