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딸 학위 취소하라”…고려대 이어 서울대, 23일 촛불집회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6℃

베이징 26℃

자카르타 31.2℃

“조국 딸 학위 취소하라”…고려대 이어 서울대, 23일 촛불집회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연합

고려대와 서울대 학생들은 오는 23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21일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 따르면 지난 20일 조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의 고려대 학위 취소를 촉구하는 촛불집회 제안글이 게시됐다.


이 글에는 “문과 고등학생이던 조국의 딸 조씨가 인턴십 2주만에 의대 논문의 제1저자가 되는 것은 상식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보이는 바, 향후 언론등을 통해서 부정함이 확인되면 조국 딸의 학위도 마땅히 취소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내용이 포함됐고 현재 2000명이 넘는 재학생·졸업생들이 ‘찬성’에 투표했다.


서울대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지를 개설하고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


해당 페이지 개설자는 “최근 우리 학교 조국 교수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이후 밝혀지고 있는 여러 의혹에 분노, 서울대 학생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촛불집회를 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간의 인턴기간동안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이며, 교수님의 자제분께서 우리학교 환경대학원에 진학한 후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는 관악회 장학금을 2학기 연속 수혜 받고, 의전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이냐”면서 “교수로서의 자격조차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오는 23일 오후 8시30분 서울대 내에서 조국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