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척시, 에너지 거래 및 공유 서비스 개발 추진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6.1℃

베이징 1.8℃

자카르타 26.4℃

삼척시, 에너지 거래 및 공유 서비스 개발 추진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택 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삼척 이동원 기자 = 강원 삼척시는 수소경제사회 선도기반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주택 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과 관련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주관으로 22일 정상동 23통 마을회관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주택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은 강원도와 삼척시가 공동으로 참여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주관기관으로, 5월에 에너지기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또 삼척시 정라동 23통 일원에 주택용 수소연료전지발전 및 ESS 보급해 주택 대상으로 잉여전력을 거래하거나 공유하는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며 총 사업비 58억원(국비45억원, 도비3억원, 시비4억, 민간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주민설명회에서는 주택 잉여전력 공유서비스 참여가구에 대한 혜택(포인트 적립 등) 사항, 1차년도 사전 시범가구(5~10가구) 모집 및 시험운용 안내 등을 설명하고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홍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우리시는 주택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을 2022년 4월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수소경제사회 선도기반이 구축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