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척시, 에너지 거래 및 공유 서비스 개발 추진

삼척시, 에너지 거래 및 공유 서비스 개발 추진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택 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삼척 이동원 기자 = 강원 삼척시는 수소경제사회 선도기반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주택 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과 관련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주관으로 22일 정상동 23통 마을회관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주택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은 강원도와 삼척시가 공동으로 참여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주관기관으로, 5월에 에너지기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또 삼척시 정라동 23통 일원에 주택용 수소연료전지발전 및 ESS 보급해 주택 대상으로 잉여전력을 거래하거나 공유하는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며 총 사업비 58억원(국비45억원, 도비3억원, 시비4억, 민간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주민설명회에서는 주택 잉여전력 공유서비스 참여가구에 대한 혜택(포인트 적립 등) 사항, 1차년도 사전 시범가구(5~10가구) 모집 및 시험운용 안내 등을 설명하고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홍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우리시는 주택대상 잉여전력 거래 및 공유서비스 플랫폼 개발사업을 2022년 4월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수소경제사회 선도기반이 구축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