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창군, 축구장 2100개 면적 경관지구 조성 ‘박차’

고창군, 축구장 2100개 면적 경관지구 조성 ‘박차’

신동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창전역에 1,500ha 경관지구 조성
clip20190822092543
21일 유기상 고창군수(중앙 왼쪽 두번째)가, 14개 읍.면장과 추진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관지구 조성’을 위한 추진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제공 = 고창군
고창 신동준 기자 = ‘청보리밭 축제’로 대한민국 경관농업의 새로운 지평을 연 고창군이 관내 곳곳에 특색 넘치는 경관지구를 조성한다.

22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21일 유기상 군수 주재로 14개 읍면장과 추진위원장이 참석한 ‘경관지구 조성을 위한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었다.

고창군은 1읍면 1개소 경관지구를 조성해 특색 있는 지역 명소를 만들 계획이다. 이번 보고회에선 내년 초 선보일 경관지구를 차질 없이 조성하기 위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미진한 부분을 독려했다.

전체 경관지구 목표는 1500㏊(축구장 2100배 크기)에 달한다. 조성이 완료되면 유채와 자운영 등 봄이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객의 마음을 붙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한반도 첫 수도 고창에서 경관농업을 통해 관광객을 불러 모으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해 누구나 잘 사는 고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