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성재·김시우, ESPN선정 ‘25세 이하 골프선수’ 6위·7위

임성재·김시우, ESPN선정 ‘25세 이하 골프선수’ 6위·7위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GA 투어챔피언십 연습라운드 참가... (EPA)
임성재(왼쪽), 김시우가 ESPN이 쏩은 25세 이하 골프선수 순위에서 각각 6위와 7위에 올랐다. /EPA연합
임성재(21)와 김시우(24)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선정한 ‘25세 이하 골프 선수 순위’에서 6위와 7위에 올랐다.

ESPN은 22일 25세 이하 남자 선수 중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최소한 5차례 이상 출전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경기력과 잠재력, 지금까지 거둔 성과 등을 종합해 25위까지 순위를 매겨 발표했다.

임성재는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 가운데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하며 6위에 이름을 올렸다. ESPN은 임성재에 대해 “2018년 2부 투어에서 상금 1위에 올랐고 만 19세에 2부 투어 우승을 차지한 선수”라며 “3살에 골프를 시작해 8살 때 아버지를 이겼다”고 소개했다. 또 이번 시즌 신인 가운데 페덱스컵 순위가 가장 높다는 점도 설명하며 “올해 프레지던츠컵에도 단장 추천 선수로 선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7위에 오른 김시우는 “2016년 윈덤 챔피언십과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라고 소개하며 “올해 다소 주춤했으나 통산 상금 1000만 달러 이상을 기록했다”고 했다.

ESPN이 꼽은 25세 이하 선수 중 최고수는 욘 람(세계랭킹 6위·스페인)이었다. 람은 PGA 투어 3승, 유러피언투어 4승을 거뒀고 최근 2년간 8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절반인 4개 대회에서 10위 내 성적을 올렸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놓고 임성재와 경쟁하는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3위를 차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