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광명시 취락지구 개발 관련 간담회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광명시 취락지구 개발 관련 간담회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대운 김영준, 광명시 취락지구 개발 관련 간담회
광명상담소에서 정대운 도의원, 김영준 도의원이 광명시 취락지구 관계자, 경기도청, 경기도시공사, 광명시청 관계자들과 취락지구 개발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제공 = 경기도의회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는 지난 21일 정대운 도의원(광명2,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김영준 도의원(광명1, 경기도 테크노밸리 특별위원장)이 광명시 취락지구 관계자, 경기도청, 경기도시공사, 광명시청 관계자들과 취락지구 개발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광명시에서는 17개소의 취락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 중 두길지구와 원광명지구는 도시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도시개발법에서 정한 법정 동의율에 달하는 동의서와 주민 의견을 반영한 개발계획 제안서를 광명시에 접수했으나 하수처리시설 부지확보방안, 사업부지 확장에 대한 근거 부족, 기반시설 미확보 등의 사유로 현재 계류 중에 있다.

이날 추진위는 ‘개별개발을 할 경우 난개발이 될 수 있으므로 통합개발을 추진해야 하며 광역교통시설 등이 수립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사업 추진은 어렵다’는 기존의 광명시 의견에 주민들의 재산권 제약과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호소하며 조속한 사업 진행을 요구했다.

또 원광명·두길·식곡지구는 독립적 생활권 지역으로 서울광명 고속도로, 하수처리장, 저류지, 영서변전소 및 군사철도 등으로 타 지역과 물리적으로 분리돼 있고 확장성이 없어 통합개발이 의미가 없으므로 개별개발을 지원해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에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 김영준 특별위원장은 조합원·주민들이 시행사업의 주체가 되고 시는 지원해주는 방식으로 취락지구 개발이 돼야 한다고 지적하며, 철도나 도로등의 기반시설은 시와 도에서 지원하는 방향으로 해결책을 제시했다.

아울러 취락지구 도시개발 및 광명·시흥테크노밸리에 꼭 필요한 학온역 유치를 위해 ‘학온역 추진협의체(가칭)’를 구성해 실질적인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