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아이소리앙상블 정기연주회’ 개최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아이소리앙상블 정기연주회’ 개최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10회 아이소리앙상블 정기연주회 포스터
파라다이스그룹이 지원하는 (재)파라다이스복지재단이 내달 6일 서울 여의도 영산아트홀에서 ‘제10회 아이소리앙상블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아이소리앙상블은 장애아동을 위한 문화예술 진흥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파라다이스복지재단이 2009년 세계 최초로 창단한 청각장애아동 합창단이다. 지금까지 배출한 단원이 350여 명에 이른다.

아이소리앙상블은 인공 와우(달팽이관에 인공적으로 삽입해 전기신호로 소리를 인지하도록 돕는 전기장치)나 보청기와 같은 청력보조기를 통해 소리를 듣는 7~16세의 단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수많은 연습을 통해 기적과도 같은 노래를 선보이며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해 왔다. 2016년에는 부산·경남 지역의 아이소리앙상블 부산이 창단됐다.

올해 정기연주회는 ‘함께 쏘아올린 꿈(DARE TO DREAM)’을 주제로 열린다. 단원들은 청각장애인은 노래할 수 없다는 편견에 맞서 꿈을 꾸고 이를 현실로 만들어낸 지난 10년간의 발자취를 새로운 형태의 음악극으로 노래한다. ‘소리 요정’이 안내하는 환상의 세계라는 가상의 상황을 배경으로 ‘바람의 빛깔’ ‘마법의 성’ ‘내가 바라는 세상’ 등 익숙한 뮤지컬 넘버와 동요와 함께 새로 창작한 ‘우리는 아이소리앙상블’ 등을 선보인다. 졸업생 20명과 2017년부터 재능기부로 정기연주회에 참여한 계원예술고등학교 출신 뮤지컬 배우 조정은이 함께 참여해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최윤정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이사장은 “아이소리앙상블 10주년을 가능하게 했던 350여 명의 역대 단원들과 곁에서 응원을 아끼지 않은 가족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장애라는 어려움 속에 용기를 갖고 희망을 전하는 아이소리앙상블의 새로운 10년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