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정 “조국에 20·30대 상실감, 40·50대 박탈감, 60·70대 진보 혐오”
2019. 09.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3.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1.2℃

심상정 “조국에 20·30대 상실감, 40·50대 박탈감, 60·70대 진보 혐오”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상정 정의당 대표, 취임 기념 기자간담회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입시 특혜 논란에 대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오랜 시간 동안 도덕적 담론을 주도했다”며 “짊어진 도덕적 책임도 그 무게도 그에 비례해서 커진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왔다”며 “그러나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고 말했다. 또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오늘 조 후보자에게 소명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라며 “조 후보자는 이에 신속하고 성실하게 부응해달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