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징계 복귀’ 손흥민, 뉴캐슬전서 복귀 축포 쏠까
2019. 09.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5.3℃

베이징 22.6℃

자카르타 28.6℃

‘징계 복귀’ 손흥민, 뉴캐슬전서 복귀 축포 쏠까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ENGLAND-TOT-BOU/ <YONHAP NO-0839> (REUTERS)
손흥민 /로이터연합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끝낸 손흥민(27·토트넘)이 시즌 첫 골로 화려한 복귀를 알릴 수 있을까.

손흥민의 토트넘은 26일 새벽 12시30분(한국시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를 치른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를 밀치는 거친 플레이로 퇴장 당하며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아 지난 시즌 최종전과 올 시즌 1, 2라운드에 결장했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은 지난 두 경기서 1승 1무를 기록했다. 우승후보 맨체스터 시티와 비디오판독(VAR) 덕분에 겨우 비기는 등 공격적으로 잘 풀지 못했다. 이에 시즌 세 번째 경기만에 복귀하는 손흥민을 두고 현지의 관심도 뜨겁다

영국 언론 ‘플레잉 포 90’는 “손흥민의 돌풍이 다시 시작된다”며 “올 시즌 토트넘의 공격이 간혹 진흙탕에 빠진 모습이지만 손흥민의 복귀는 토트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경기는 기성용의 뉴캐슬과 맞붙는 만큼 ‘코리안더비’의 성사여부도 관심사다. 기성용은 아스날과의 개막전에 결장했지만 노리치 시티와의 2라운드에서는 선발로 74분을 소화했다. 양 선수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전·현직 캡틴이어서 국내 팬들의 관심은 더 크다.

손흥민은 데뷔 시즌인 2015~2016시즌을 제외하면 매 시즌 두 자릿 수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에는 아시안컵, 아시안게임 등으로 오랜 기간 자리를 비우면서도 20골을 넣어 EPL 대표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또 올 시즌에는 차범근(121골) 전 대표팀 감독의 한국 선수 유럽 무대 최다골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그동안 독일과 잉글랜드를 거치며 116골을 넣었다. 수년 간 손흥민의 득점 페이스를 감안하면 기록 달성은 무난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