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존폐 위기 몰렸던 전경련, 정치권 러브콜에 위상 회복 ‘기대’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2.2℃

베이징 26.5℃

자카르타 30.2℃

존폐 위기 몰렸던 전경련, 정치권 러브콜에 위상 회복 ‘기대’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일과 22일 여야 정치권 방문해 경제현안 경청
clip20190822151448
전경련은 22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전경련-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를 개최, 허창수 전경련 회장(앞줄 왼쪽 여섯번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앞줄 왼쪽 다섯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전경련
존폐 위기에 몰렸던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에 정치권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의 여파로 삼성·SK·현대차·LG그룹 등 4대 그룹이 떠나면서 전경련은 그동안 재계 구심점 역할을 다하지 못해 왔다. 그러나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등 위기 속에서 전경련의 역할론이 부각되면서 위상 회복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경련과 한국당은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광림 최고위원, 정진석 의원, 여상규 의원 등 다수가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전경련의 정책과제 10가지 발제에 이어 참석자들이 비공개로 자유 토론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전경련은 앞서 지난 20일에는 더불어민주당과 비공개 정책간담회를 같은 장소에서 열었다. 이 자리는 민주당의 요청으로 열린 자리로 한국경제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같은 날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도 전경련회관을 찾아 국내 3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조찬간담회를 비공개로 개최했다.

정치권 등의 방문이 이어지자 재계는 고무되는 분위기다. 특히 여당과의 만남은 현 정부의 전경련 패싱이 계속되는 가운데 나온 첫 공식 행사였기 때문이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전경련과 접촉을 멀리하던 정치권이 이젠 재계를 파트너로 받아들이고 애로사항을 적극 받겠다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행사에 참석한 한 재계 인사는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여당으로선 부담스러운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는데 의원들이 진지하게 경청하고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전경련은 여야와 만남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조속한 정치외교 노력을 주문했다. 소재 국산화에 필요한 화학물질에 대한 규제 완화와 법인세 부담 완화, 가업상속공제 실효성 제고,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최저임금 속도 조절 등도 제안했다. 또 대기업집단 법제 폐지 등 공정거래법 전반 개편, 규제비용 총량제 법제화 등도 언급했다.

clip20190822143217
2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전경련의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병관 의원, 위성곤 의원, 백재현 의원, 권태신 한경연 원장,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서삼석 의원, 맹성규 의원./사진=전경련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