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자율주행 기술개발 ‘패스트트랙’ 밟는다

정부, 자율주행 기술개발 ‘패스트트랙’ 밟는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08.22)자율주행 Fast Track사업 개발 협력 업무협약식01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사진 왼쪽 여섯번째)은 22일 서울 더케이호텔 가야금홀에서 과기부 등 자율주행차 관련 산학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자율주행 Fast Track사업 개발 협력 업무협약식’에 참석했다.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본격화 하기 위한 패스트트랙을 밟는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과기정통부는 자율주행 분야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해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 기관간 협력 강화를 위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자율주행 패스트 트랙 사업은 범부처로 기획·추진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산업부, 과기정통부, 국토교통부, 경찰청이 참여하는 다부처 기술개발사업 2021~2027년,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추진중)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산업부·과기정통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연계하는 기술 개발 사업이다.

산업부(오는 2021년까지 171억원)는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 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2021년까지 118억원)는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 자율주행 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하게 된다.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패스트 트랙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 및 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