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건 만난 김현종 “북·미 대화 곧 전개될 듯한 인상 받아”...비건, 출국 연기(종합)

비건 만난 김현종 “북·미 대화 곧 전개될 듯한 인상 받아”...비건, 출국 연기(종합)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건, 하루 늦춰 23일 미국 돌아갈 것으로 알려져
지난 6월처럼 판문점 접촉 가능성도
북한 "군사적 위협 동반한 대화 흥미 없다"
회동 나선 스티븐 비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회동하기 위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하고 있다. / 연합
북·미 대화가 재개될 분위기가 조심스럽지만 감지되고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난 뒤 “북·미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은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초 한국을 떠날 예정이었던 비건 대표가 이날 출국을 하루 전격 늦추면서 북·미 간 판문점 접촉이 주목된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건 대표와 1시간 넘게 면담했다. 면담을 마친 뒤 김 차장은 “(북·미 대화에 대해) 정확한 내용은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북·미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 그런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협조가 되고 있다”면서 “비건 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간에 워낙 신뢰가 있기 때문에 한·미 간에는 일이 잘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연이어 대남·대미 비난을 하며 대화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상황에서 북·미 대화를 낙관하는 이유를 묻자 김 차장은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김 차장은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인 신호가 있었다는 것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 차장은 북한의 대남 비난과 관련해 “북한이 비판적인 발언을 계속했지만 한국이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에 대해 미국 측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비건 대표는 당초 김 차장과의 면담 뒤 미국으로 돌아가거나 중국 베이징을 찾기 위해 출국한다는 얘기가 나왔지만 한국에서 하루 더 머물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의 한국 일정 연장의 이유를 놓고 북한 측과의 판문점 물밑접촉이 다시 한 번 주목된다.

비건 대표는 지난 6·30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 전날에도 공식 행사에서 모습을 숨긴 채 북한 측과 판문점에서 사전 협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북한은 이날 오전까지도 외무성 담화를 통해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며 비건 대표가 전날 “북한 측에서 연락이 오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것에 응하지 않고 있다.

북한이 미국과의 본격적인 실무협상을 앞두고 협상의 주도권을 선점하면서 대화 재개의 명분을 쌓기 위해 시간을 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비건 대표의 일정 연장이 북한과 관련됐을 경우 지난 6월처럼 반전의 가능성도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