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헌 금감원장 “DLS사태, 불완전판매 가능성 있다”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0.7℃

베이징 19.9℃

자카르타 28.2℃

윤석헌 금감원장 “DLS사태, 불완전판매 가능성 있다”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80601000547600031901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제공=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95% 원금손실’로 논란을 빚고 있는 파생결합상품 ‘DLS(DLF) 사태’에 대해 “불완전판매 소지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에 대한 특별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한 뒤, KEB하나은행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윤 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포용적 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DLS 대규모 손실사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DLF사태 관련 금감원 특별검사가 오는 23일부터 시작된다. 금감원은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에 접수된 민원에 대해 최대한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다.

첫 번째 특별검사 대상은 우리은행이다. 윤 원장은 “우리은행에 대한 조사를 먼저 시행할 계획이며 이후 KEB하나은행에 대한 조사가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DLF 판매잔액은 4012억원으로 가장 많으며, 이어 KEB하나은행이 3876억원의 판매잔액을 올렸다.

윤 원장은 이들 은행이 불완전판매 소지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분조위에 접수된 민원을 들여다봐야 하겠지만, 불완전판매 소지 있다고 본다”라며 “상품에 대한 설명을 충분히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은행이 수익에 대한) 위험을 고객에게 전가한 것 아닌지 의문을 갖고 있다”라며 “변동성 확대에 따른 투자자 손실 확대 가능성 꼼꼽히 살펴보고 금융자 보호에 소홀함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금융 신뢰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이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사 경영진 책임에 대해서는 “세밀한 내용을 들여다봐야 어디까지 책임이 해당되는 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제 검사를 할 것이니 (금융사 경영진 책임) 내용들이 살펴질 것이고, 분조위도 그 부분을 들여다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금감원 책임론’에 대해선 “인력·법적 제도 여건속에서 저희가 잘했을 가능성은 현재로선 크지 않다는 생각이다”라며 “앞으로 개선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