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용남, 지소미아 폐기 결정에 “조국 하나 살리겠다고 5200만 국민 생명을 위험에”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5.4℃

베이징 1.2℃

자카르타 26.6℃

김용남, 지소미아 폐기 결정에 “조국 하나 살리겠다고 5200만 국민 생명을 위험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9: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남 SNS

김용남 전 의원이 지소미아 폐기 결정에 대해 정부를 비판했다.


22일 김용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와대 지소미아 폐기 결정. 조국 하나 살리겠다고 5,200만 국민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려? 니들이 그러고도 인간이냐?"라는 원색적 비난글을 게시했다.


앞서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결정했다.


이에 일본 방위성의 한 간부는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무엇을 하려고 하는 것인가. (일본) 정부도 지금부터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3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최민희, 김용남 전 의원이 출연해 조국 의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