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부발전, 4차 산업혁명 ‘스마트기업리더상’ 수상
2019. 09.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5.3℃

베이징 22.6℃

자카르타 28.6℃

서부발전, 4차 산업혁명 ‘스마트기업리더상’ 수상

이후철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中企와 손잡고 스마트 발전소 구축 '앞장'
서부발전, 4차 산업혁명 ‘스마트기업리더상’ 수상
한국서부발전이 ‘스마트기업 리더상’ 수상하고 국회융합혁신경제포럼 김성태 대표의원(왼쪽 세 번째)과 서부발전 김경재 기술본부장(왼쪽 네 번째)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서부발전
태안 이후철 기자 =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22일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국회융합혁신경제포럼과 한국언론인협회가 공동주최하는 2019년 4차 산업혁명 파워코리아 대전에서 ‘스마트기업 리더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스마트플랜트 구축을 목표로 ‘중장기 4차산업 기술혁신 로드맵(I-WP 4.0)’을 수립, 발전기술에 대한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또 발전 데이터 개방과 설비현장 테스트베드(Test-Bed) 제공 등 산업 생태계 육성에 노력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서부발전은 발전사 최초로 전 사업장에 LTE 망을 구축, 자체적으로 개발한 스마트 모바일 점검기기를 통해 발전설비를 점검하는 한편 고소·사각설비에는 자율비행 드론을 띄우고 해수 취수구 등에는 수중점검 로봇을 투입해 점검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융·복합 신기술을 활용한 업무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센서나 3D프린팅과 같은 첨단기술 개발 후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발전소를 실증 테스트베드로 제공하고 있으며, 가상현실(VR)을 이용한 발전설비 가상훈련시스템을 개발해 서울대 엔지니어링센터(EDRC)에 기술이전을 추진하는 등 4차산업 분야의 산업생태계 구축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최근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4차산업 발전에 묵묵히 노력해온 점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스마트 발전소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활용할 뿐만 아니라 신산업 모델을 발굴·육성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